classics

팀워크, 노는 사람 꼭 있다: 사회적 태만

by rokea posted Oct 19,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support.jpg


포츠경기에서만이 아니라 기업에서도 팀워크만이 살 길인 양 말하는 경향이 있다. 일사불란한 팀워크로 일에 매달리면 문제해결이 용이하고 커다란 목표를 쉽게 달성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이러다 보니 팀워크야말로 마법이며 절대선인 양 여기는 풍조마저 있다.

 

팀작업에서는 노는 넘 꼭 있기 마련

 

팀워크란 다양한 부문의 사람들의 일관된 협력작업이다. 여러 명이서 하는 일이다 보니 모두가 최선을 다해야만 어떤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다. 모두가 대충 한다면 시너지 효과는 커녕 개개인의 능력을 단순히 합한 것보다도 못한 결과를 가져올지도 모른다.

 

과연 팀 전체가 매달리는 협동작업에서 구성원 모두가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을까? 집단이 되다보면 개인들이 최대의 능력을 발휘하기보다는 오히려 일을 대충대충 처리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넘만 죽어라하고 나머지는 농뗑이나 부리고 있는 것이 현실이 아닐까?

 

사실 우리는 경험적으로 잘 알고 있다. 일은 하는 넘이나 하기 마련이고 노는 넘은 늘 놀기 마련이란 것을. 이것을 모르는 것은 윗사람뿐이다. 게다가 무능한 상사일수록 노는 넘을 가장 일 열심히 하는 넘이라고 판단하는 경향마저 있다. 이게 직장인이나 조별과제를 하는 대학생들의 스트레스거리임은 두 말할 필요가 없겠다.

 

팀워크가 오히려 효율적이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것을 최초로 연구한 사람은 독일의 링겔만이었다. 그는 줄다리기에서 인원수에 따라 개인들이 어느 정도의 힘을 발휘하는가를 측정함으로써 과연 협동 작업이란 것이 개인의 최대한의 능력을 끌어내고 있는가를 조사했다 

support.jpg


그 결과 한사람이 당길 때를 100으로 하면 두 명일 경우에는 93퍼센트, 3명일 때는 85퍼센트, 8명일 때에는 겨우 49퍼센트의 힘을 낼 뿐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하지만 링겔만의 연구는 여기까지였다. 링겔만의 연구는 집단이 됨으로써 감소되는 노력의 양과, 곁에 누가 있음으로써 초래되는 효율의 저하를 분리시킬 수 없었다. 따라서 정확한 결론을 내기가 어려웠던 것이다.

 

눈을 가리고 소리를 지르게 해보니

 

그후 50여년이 지나, 라타네를 중심으로 한 연구자들에 의해 이 분야가 새롭게 주목을 받게 되었다. 그들이 실험에 사용한 방법은 피험자에 소리를 지르게 하여 그 음량을 측정하는 것이었다. 피험자는 눈이 가려지고 귀에는 소음 헤드폰이 착용되어 보지도 듣지도 못하는 상태로 만들었다.

 

이런 상태에서 피험자가 한사람일 경우, 두 사람일 경우, 여섯 사람일 경우의 음량이 측정되었다. 또한 피험자는 두 명, 여섯 명이 함께 소리를 지르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한사람이 소리를 지르고 있는 경우(위장 집단)의 음량도 측정되었다.

 

결과를 보면 개인이 지르는 음량은 집단의 크기가 커져 갈수록 줄어들었다. 2명일 경우, 1명일 때의 66%로 떨어졌고, 6명일 경우는 36%로 거의 3분의 1 수준까지 떨어졌던 것이다. 실제로는 혼자서 소리를 지르고 있지만 피험자가 다른 사람과 함께라고 여기는 위장집단에서도 음량은 감소했다. 다른 1명과 함께 소리를 지르고 있다는 설정에서는 혼자 일 때의 82%, 5명과 함께 소리를 지르고 있다고 생각하는 경우는 74%에 불과했던 것이다.

 

왜 사회적 태만이 일어나는 것일까

 

혼자서 소리를 지르고 있을 때의 음량과 위장집단에서의 음량의 차는 순수하게 심리적인 과정으로부터 생겨났으며 라타네와 동료들은 이것을 사회적 태만(social loafing)이라고 불렀다. 그렇다면 집단이 되면 왜 사회적 태만이 일어나는 것일까? 윌리엄즈와 동료들은 이 문제를 다음과 같은 실험을 통하여 규명했다.



support.jpg


그들은 남자 대학생 108명을 대상으로 하여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소리지르는 음량을 측정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대학생들은 41조가 되어 실험의 목적은 감각차단이 발성량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는 것이라는 거짓 설명을 들었다. 대학생들은 눈이 가리워졌고 귀에는 소음헤드폰이 착용되었다. 대학생들은 다음과 같은 세 조건 가운데 하나에 배당되어, 다음과 같은 설명을 들었다.

    

(1)혼자서 소리를 지를 때만 개인평가가 가능한 조건

 

당신들의 목소리는 녹음되어 컴퓨터로 분석됩니다, 집단의 경우 각 개인의 성량은 측정할 수 없지만 혼자서 소리를 지를 경우는 측정이 가능합니다

 

(2)개인 평가 가능 조건

 

당신들의 목소리는 녹음되어 컴퓨터로 분석됩니다. 혼자의 경우는 물론 집단으로 소리를 지를 경우도 개인별 성량이 측정됩니다."

 

(3)개인 평가 불가능 조건

 

"당신들의 목소리는 녹음되어 성량의 합계가 컴퓨터로 분석됩니다. 따라서 집단의 경우는 물론 혼자서 소리를 지를 때에도 성량의 크기는 측정되지 않습니다

 

이러한 설명을 들은 후 피험자들은 혼자서, 2명 혹은 네 명이서 소리를 질러야 했고 실제로는 혼자서 소리를 지르고 있지만 피험자들 2, 혹은 네 명이 소리를 지르고 있다고 믿는 위장집단 조건에서도 소리를 질렀다. 그 결과를 나타낸 것이 그림이다.

  

support.jpg


개인 평가가 제대로 안되면 사회적 태만은 피할 수 없다


각 조건의 결과를 살펴보자. 우선 단독일 때만 개인평가가 가능한 조건을 보면, 혼자서 소리를 지르고 있을 경우는 개인평가가 가능한 조건과 별 차이가 없다.

 

피험자가 개인평가가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믿고 있는 2, 4명이 소리를 지르는 조건에서는 발성량이 확 줄어들어 개인평가 가능 조건에 비해 두드러지게 낮아진다. 사실 이 상황이 혼자서 할 경우는 자신의 노력이 확연하게 드러나지만 여럿이 할 때는 개인별 공헌도가 확실하지 않은 현실과 가장 가까운 조건이다.


두 번째인 개인평가가 가능한 조건에서는 혼자일 때나 여럿일 때나 발성량에 별 차이가 없어, 이 조건에서는 사회적 태만이 일어나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가 있었다. 세 번째인 개인평가가 불가능한 조건에서는 혼자일 때나 여럿일 때나 개인측정 가능 조건에 비해 발성량이 훨씬 떨어져 사회적 태만이 일어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결국 사회적 태만이란 개인의 평가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최선을 다하고 있는지 혹은 약간 게으름을 피우고 있는지를 잘 알 수 없을 때 발생하는 것이다. 이후로도 사회적 태만이라는 것을 일으키는 요인에 관해서 다양한 실험이 이루어졌다. 그 결과 여러 가지 요인들이 특정화되었지만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개인평가가 이루어지느냐 여부였다. 결국 공정한 평가가 이루어지지 않아 개인에게 자극을 줄 수 없는 팀워크라면 아예 하지 않는 것보다도 못하다는 이야기가 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