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심리학

멍석을 깔아주면 왜 하던일도 안할까?

by rokea posted Jan 06,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support.jpg


자 이제 놀 만큼 놀았으니 집에 가서 공부해야지라고 생각하면서 집에 들어갔다.


우선 마른 목을 축이려 물을 마시고 있는데, 엄마가 한마디 한다.


너는 놀기만 하고 공부는 언제 할거니? 5학년이나 됐으면서 맨날 놀기만 하구. 너 참 큰일이다.”


지금 하려고 하는데


그럼 말만 하지 말고 빨리 시작해야지


에이 엄마 땜에 기분 잡쳐서 하고 싶은 마음 싹 없어졌다


네가 그렇지. 말이나 못하면 밉지나 않지. 처음부터 공부할 생각은 아예 없었던 주제에.”


결국 방으로 들어가 책상에 앉는 대신 침대에 드러누워 버린다.


이런 경험은 어린 시절 누구에게나 있었고 지금의 어린아이들에게도 늘상 벌어지는 일이다. 애들만 이런게 아니다. 어른들이라고 다를 게 전혀 없다.

 

하고 싶던 마음도 누가 하라하면 싹 사라진다

 

일주일 내리 술을 마시고 나니 이래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늘이야 약속이 있으니 어쩔 수 없지만 내일부터는 술 마시지 말아야지 하고 굳게 결심을 했다.


support.jpg


거나하게 취해 귀가한 이튿날, “, 이제 오늘부터는 금주다. 오늘 귀가는 7시다하면서 마음을 다 잡고 있는데, 옆에서 한마디. “술 좀 그만 마셔라. 오늘 또 술 마시고 오면 알아서 해.” 이 한마디에 금주하겠다는 마음 싹 사라졌다. “이 인간이 남편 마음도 모르고...” 결국 그날도 제대로 한잔 했다.

 

이러한 에피소드에서  아이는 정말로 공부하고 싶었고 또 하려고 했다. 또 아저씨는 술을 끊고 싶었고 또 끊으려 했다. 스스로 놀만큼 놀았다고 생각했고, 또 마실 만큼 마셨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마음이 엄마와 부인의  몇 마디 말에 도로아미타불이 되어버렸다.

 

이러한 경험 누구에게나 있다. 또 대개는 이런 식으로 행동한다. 공부하려고 마음먹고 있는데 엄마의 공부하라는 소리를 듣고 찍소리 않고 들어가서 공부하는 아이는 천사다. 술 끊겠다고 다짐하고 있는데, 술 끊으라는 소리를 듣고, “끊겠다라고 대답하는 남편 역시 천사다.


대개는 묘한 반발심에 어떤 식으로라도 반항하기 마련이다. 아예 공부할 마음이 없었을 때 공부하라는 소리를 들었다면 아무 말 않고 방에 들어가서 공부하면서도, 자기가 먼저 공부하겠다는 마음을 먹고 있었다는 이유 하나로 반응이 영 다른 것이다.

 

 내발적 동기부여와 내적 원인의 할인원리

 

 생각해 보면 참 이상한 일이다. 엄마나 부인도 자신의 생각과 똑같은 생각을 이야기한 것인데, 왜 열을 받아야 했을까. 보통이라면 상대방과 자신과 의견이 다를 때 반발심도 들고 또 갈등이 생기기 마련이다. 공부를 하고 싶지 않은데 공부를 하라고 한다든지, 술을 마시고 싶어 죽겠는데 마시지 말라고 했다면, 반발심이 들어도 전혀 이상하지가 않다. 그건 얼마든지 이해가 된다.

 

그런데 이 경우는 자신의 생각과 상대방의 생각이 전혀 다르질 않다. 공부하고 싶어 할 때 공부하라고 했고 술 마시지 않겠다고 생각하고 있을 때, 술 먹지 말라는 소리를 했을 뿐이다. 서로의 생각이 일치하고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엄마나 부인의 한마디 말에 열을 받고 애초의 생각이 싹 가셔야 했을까?

 

이러한 현상이 벌어지게 되는 심리적인 이유로는 내발적 동기부여내적 원인의 할인원리라는 것이 있다.

 

데씨(Deci)"내발적(內發的) 동기부여라는 개념으로 유명한 사회심리학자이다. 그는 사람에게는 누가 시키지 않더라도 스스로 무엇인가를 행하며 만족을 느끼는 동기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것들을 내발적 동기부여라고 이름 붙였다.

 

즉 우리에게는 누가 시킨다거나 하지 않으면 처벌을 받는다는 식의, 외부에 의한 동기가 아니라 우리 스스로 원하여, 무엇인가 하고 싶다는 동기가 있다는 것이다. 흥미나 호기심 등이 대표적이다. 그는 이러한 동기를 내발적 동기부여라 불렀으며 앞의 예에서 공부를 하고 싶다는 마음이 든 것은 누구의 지시나 간섭이 아닌 스스로의 내발적 동기부여였다.

 

시키면 하고 싶지 않은게 사람의 심리

 

스스로 어떠한 행동을 하고 싶어 하는 내발적 동기부여는 보수나 벌과 같은 외부의 요인과 만나면 상당히 약해진다. 즉 자신이 컨트롤할 수 없는 외부의 힘이 자신을 제어하고 있다고 느끼면 자기가 애초에 하고 싶어 했던 마음이 대단히 약해진다는 것이다.


support.jpg


설사 자신의 자유의지로 시작한 행동이라고 하더라도 누군가가 그런 행동을 지시해버리면, 그 행동이 이루어진 원인이 자신이 아니라 외부의 힘에 있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우리에게는 있다. 그 결과 그 행동을 하려했던 자신의 내적인 원인”, 즉 자신의 동기부여를 낮추어버린다. 이렇게 낮추어버리는 것을 사회심리학적인 표현으로는 할인되었다고 한다. 이러한 현상을 사회심리학자인 켈리(Kelly)내적 원인의 할인원리라고 불렀다.

 

앞의 예에서 아이가 만일 엄마의 말을 듣고 순순히 공부를 한다면 그것은 자기의 자유의지가 아니라 엄마의 지시에 의해 공부를 하게 되는 셈이 된다. 실상이야 어떻든 표면적으로는 스스로 원해서 한 행동이 아니게 되는 것이다. 적어도 아이 본인은 그렇게 생각한다. 엄마도 그렇게 생각할줄 모른다. 이렇게되면 아이는 자신이 공부를 하고 싶어 했다는 자신의 내적 원인을 할인시켜버릴 수밖에 없다. 그 결과 공부를 하겠다는 애초의 생각이 싹 가시어버리는 것이다.

 

하던 짓도 멍석을 깔아 놓으면 안 한다는 우리 속담의 원인이 바로 이 내적 원인의 할인원리에 있다. 다시 말하면 하던 짓은 분명 자신의 의지로 시작한 것이지만 멍석을 깐다라는 외부의 요인과 만나게 되면 하던 짓은 자기가 아니라 외부의 요인에 의한 것이 되어 버린다.

 

멍석을 깔아주었기 때문에 자기가 하고 있는 셈이 되어버리기 때문에 거부감이 들고 만다. 그 결과 내적 원인의 할인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 결국 하던 짓을 하던 사람의 하고 싶은 마음이 싹 없어져 버리는 것이다. 이러한 내적할인의 원리의 이면에는 자존심이라든지 자기유효감(self-efficacy)"이라는 개념들이 자리 잡고 있다. 이 부분에 관해서는 기회있을 때 이야기한다. 어쨌든 알면 알수록 재미있어지는 게 사람의 심리이다.